Monthly Archives: 2월 2010

꽝, 다음 기회에…

강남 등지의 소위 명품 아파트들을 보면 높은 가격에 걸맞게 최첨단 공법 건설이나 미래지향적 편의 시설 등 다른 주택과 차별화를 둔 것을 쉽게 발견할 수 있다. 건설사나 마을(단지)의 브랜드 가치 상승과 주민의 쾌적한 생활 등등의 장점이 있을 수 있지만, 대체로 이런 아파트는 국민의 대다수와는 관련없는, 그들만의 명품일 뿐이다. 상위 소득군이 경제에 기여하는 바가 크다는 것은 익히 알고 있지만, 정부나 건설사 그리고 있는 것들이 이런 명품의 소비가 국가 전체 경제에 직결되듯 이야기하는 것은 뜬구름잡기밖에 되지 않는다. 부동산 위기 등으로 이런 이야기가 뉴스에 나오는 것은 그야말로 꽂보다 남자의 뉴스판이라고밖에 할 수 없다.

명품에 미친 있는 것들이 이젠 IT에 눈을 돌리기 시작했다. 정부가 총 4천억을 들인다는 “명품인재 양성사업“이 그것이다. 정부의 공식 멘트인지는 모르겠지만, 이른바 한국의 스티브 잡스 키우기라는 것이다. 하지만 위에서 명품 아파트에 대해 이야기했듯, 이 명품 인재 역시 현실과는 별 관계없는 돈지랄일 뿐이다.

특정 대학에 25억의 연구비를 10여년간 지원하고, 영재학교와 연계해서 우수 인재를 유치하고, 석박사 출신을 늘리기 위해 대학원에의 지원 사업을 늘리고, 기업과 공동으로 연구 과제를 추진하는 사업 등에 정부와 기업이 함께 투자한다는 것인데, 이런 개편으로 고용 불일치 해소, 미래 수요 대비, 사업 효율성 향상 등의 효과를 가져올 것이라고 한다.

참으로, 이건 뭥미?스러운 일이 아닐 수 없다. 아바타가 뜨니, 한국의 제임스 카메론을 만들기 위해 충무로 몇몇 제작소에 연구비를 지원하고 석박사 출신의 감독을 양성하겠다는 꼴이다. 애시당초 인재라는 것이 어떻게 만들어지는지를 모르는 사람들의 머리에서 나온 탁상행정의 본보기를 보여준다고 할 수 있다.

우리나라 IT의 가장 큰 문제는 관심이다. IT뿐이겠냐만 대학이나 대학원의 연구도 돈이 되는 것 우선이었고, 사업에 대한 지원 역시 가장 빨리 돈이 될 수 있느냐가 문제이다. 과정보다는 결과가 만들어 낸 가치가 몇번의 실패 후의 한번의 성공이 아니라 한번의 성공 이후 폐업, 아니던가. 그런 면에서 관심을 가져준다는 것만으로도 감지덕지해야할지도 모르지만, 초점을 단단히 잘못 잡았다는 생각은 접을 수가 없다.

돈이면 무엇이든 된다는 생각, 이런 가치가 밑바탕에 깔려 있는 사람이 백번을 구상한들 무엇이 만들어질 수 있을까. 미래지향적 휴대 기기도 아닌 사람을 만드는데에도 돈을 쓰는 것 이외에는 달리 다른 방법을 생각해내지 못하는 사회, 석박사 출신이어야 제대로 된 인재라는 사회, 누군가가 뜨니 뒤늦게 허둥지둥대는 사회에서 새로운 스티브 잡스가 나올 수 있을지, 정말 의문스럽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