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thly Archives: 7월 2007

[一日一章] 47. 증거자

[#M_창세기 47장 [열기]|창세기 47장 [닫기]|    1.  요셉이 바로에게 가서 고하여 이르되 내 아버지와 내 형들과 그들의 양과 소와 모든 소유가 가나안 땅에서 와서 고센 땅에 있나이다 하고
   2. 그의 형들 중 다섯 명을 택하여 바로에게 보이니
   3. 바로가 요셉의 형들에게 묻되 너희 생업이 무엇이냐 그들이 바로에게 대답하되 종들은 목자이온데 우리와 선조가 다 그러하니이다 하고
   4. 그들이 또 바로에게 고하되 가나안 땅에 기근이 심하여 종들의 양 떼를 칠 곳이 없기로 종들이 이 곳에 거류하고자 왔사오니 원하건대 종들로 고센 땅에 살게 하소서
   5. 바로가 요셉에게 말하여 이르되 네 아버지와 형들이 네게 왔은즉
   6. 애굽 땅이 네 앞에 있으니 땅의 좋은 곳에 네 아버지와 네 형들이 거주하게 하되 그들이 고센 땅에 거주하고 그들 중에 능력 있는 자가 있거든 그들로 내 가축을 관리하게 하라
   7. 요셉이 자기 아버지 야곱을 인도하여 바로 앞에 서게 하니 야곱이 바로에게 축복하매
   8. 바로가 야곱에게 묻되 네 나이가 얼마냐
   9. 야곱이 바로에게 아뢰되 내 나그네 길의 세월이 백삼십 년이니이다 내 나이가 얼마 못 되니 우리 조상의 나그네 길의 연조에 미치지 못하나 험악한 세월을 보내었나이다 하고
  10. 야곱이 바로에게 축복하고 그 앞에서 나오니라
  11. 요셉이 바로의 명령대로 그의 아버지와 그의 형들에게 거주할 곳을 주되 애굽의 좋은 땅 라암셋을 그들에게 주어 소유로 삼게 하고
  12. 또 그의 아버지와 그의 형들과 그의 아버지의 온 집에 그 식구를 따라 먹을 것을 주어 봉양하였더라
  13. 기근이 더욱 심하여 사방에 먹을 것이 없고 애굽 땅과 가나안 땅이 기근으로 황폐하니
  14. 요셉이 곡식을 팔아 애굽 땅과 가나안 땅에 있는 돈을 모두 거두어들이고 그 돈을 바로의 궁으로 가져가니
  15. 애굽 땅과 가나안 땅에 돈이 떨어진지라 애굽 백성이 다 요셉에게 와서 이르되 돈이 떨어졌사오니 우리에게 먹을 거리를 주소서 어찌 주 앞에서 죽으리이까
  16. 요셉이 이르되 너희의 가축을 내라 돈이 떨어졌은즉 내가 너희의 가축과 바꾸어 주리라
  17. 그들이 그들의 가축을 요셉에게 끌어오는지라 요셉이 그 말과 양 떼와 소 떼와 나귀를 받고 그들에게 먹을 것을 주되 곧 그 모든 가축과 바꾸어서 그 해 동안에 먹을 것을 그들에게 주니라
  18. 그 해가 다 가고 새 해가 되매 무리가 요셉에게 와서 그에게 말하되 우리가 주께 숨기지 아니하나이다 우리의 돈이 다하였고 우리의 가축 떼가 주께로 돌아갔사오니 주께 낼 것이 아무것도 남지 아니하고 우리의 몸과 토지뿐이라
  19. 우리가 어찌 우리의 토지와 함께 주의 목전에 죽으리이까 우리 몸과 우리 토지를 먹을 것을 주고 사소서 우리가 토지와 함께 바로의 종이 되리니 우리에게 종자를 주시면 우리가 살고 죽지 아니하며 토지도 황폐하게 되지 아니하리이다
  20. 그러므로 요셉이 애굽의 모든 토지를 다 사서 바로에게 바치니 애굽의 모든 사람들이 기근에 시달려 각기 토지를 팔았음이라 땅이 바로의 소유가 되니라
  21. 요셉이 애굽 땅 이 끝에서 저 끝까지의 백성을 성읍들에 옮겼으나
  22. 제사장들의 토지는 사지 아니하였으니 제사장들은 바로에게서 녹을 받음이라 바로가 주는 녹을 먹으므로 그들이 토지를 팔지 않음이었더라
  23. 요셉이 백성에게 이르되 오늘 내가 바로를 위하여 너희 몸과 너희 토지를 샀노라 여기 종자가 있으니 너희는 그 땅에 뿌리라
  24. 추수의 오분의 일을 바로에게 상납하고 오분의 사는 너희가 가져서 토지의 종자로도 삼고 너희의 양식으로도 삼고 너희 가족과 어린 아이의 양식으로도 삼으라
  25. 그들이 이르되 주께서 우리를 살리셨사오니 우리가 주께 은혜를 입고 바로의 종이 되겠나이다
  26. 요셉이 애굽 토지법을 세우매 그 오분의 일이 바로에게 상납되나 제사장의 토지는 바로의 소유가 되지 아니하여 오늘날까지 이르니라
  27. 이스라엘 족속이 애굽 고센 땅에 거주하며 거기서 생업을 얻어 생육하고 번성하였더라
  28. 야곱이 애굽 땅에 십칠 년을 거주하였으니 그의 나이가 백사십칠 세라
  29. 이스라엘이 죽을 날이 가까우매 그의 아들 요셉을 불러 그에게 이르되 이제 내가 네게 은혜를 입었거든 청하노니 네 손을 내 허벅지 아래에 넣고 인애와 성실함으로 내게 행하여 애굽에 나를 장사하지 아니하도록 하라
  30. 내가 조상들과 함께 눕거든 너는 나를 애굽에서 메어다가 조상의 묘지에 장사하라 요셉이 이르되 내가 아버지의 말씀대로 행하리이다
  31. 야곱이 또 이르되 내게 맹세하라 하매 그가 맹세하니 이스라엘이 침상 머리에서 하나님께 경배하니라
_M#]

애굽으로 내려간 이스라엘은 요셉에 의해 바로 앞으로 불려나간다. 바로를 대면한 이 자리에서 이스라엘은 자기의 생애 이야기를 통해 간략하게 하나님을 증거하며 바로를 축복한다. 이미 요셉을 통해 하나님의 능력을 경험한 바로는 자신이 좋게 여기는 요셉의 아버지인 이스라엘의 축복 또한 좋게 받아들였다.

복음은 하나님의 좋은 소식이다. 모든 종교와 사회 현상을 통털어, 전능자에게서 구원을 거저받는 하나님의 소식만큼 크고 기쁘고 즐거운 것은 없다. 여기에는 어떠한 고행도 훈련도 댓가도 노력도 필요하지 않다. 단지 하나님을 믿고 예수를 믿는 것, 그 뿐이다. 이것보다 쉽게 구원을 얻을 수 있는 것은 없으며, 더 빠르게 얻는 길도 없다. 그야말로 기쁘고 복된 소식이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지금의 우리 사회의 대부분의 구성원들은 이 복된 소식을 기뻐하지 않는다. 오히려 귀찮고 시끄러운 쇳소리로 여기거나 조용한 세상을 더럽히는 악한 것으로 생각하기까지 한다. 복되다 일컬어져야 할 전하는 자들의 발걸음을 업신여기거나 광신으로 몰아붙이기도 한다. 복음이 뜬소문이 되어가고 있다.

그리스도인이 빌어주는 축복의 말을 아무도 원치 않는 이 시대가 과연 누구의 잘못인걸까. 마음이 굳고 귀가 열리지 않는 세상 사람들의 탓일까. 삶의 모습으로 하나님을 증거해야 하는 우리 그리스도인의 실수 탓일까.

세상을 향해 복된 소식을 전하고 세상을 축복하기에는 우리의 삶이 복되지 못할 때가 너무 많다. 세상의 가쉽거리가 되는 소수의 그리스도인이 전체 기독교를 망치고 더럽힌다고들 말하지만, 실상은 우리 하나하나, 모두가 세상이 부러워하고 경탄할만한 복된 삶을 살고 있지 못한 것은 아닌가.

세상이 복음을 듣지 않는다고 한탄하기 앞서 우리 스스로가 복음을 전할만한 모습을 갖추었는지 돌아보아야 할 것이다. 되돌아봄은 아쉬운 것을 구하기 위해 간구 전 회개때나, 성찬식때만 하는 것이 아니다. 삶이 전도인 그리스도인으로 매순간마다 해야할 마음가짐과 몸단장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