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thly Archives: 6월 2007

[一日一章] 17. 할례

[#M_창세기 17장 [열기]|창세기 17장 [닫기]|    1. 아브람의 구십구 세 때에 여호와께서 아브람에게 나타나서 그에게 이르시되 나는 전능한 하나님이라 너는 내 앞에서 행하여 완전하라
   2. 내가 내 언약을 나와 너 사이에 세워 너로 심히 번성케 하리라 하시니
   3. 아브람이 엎드린대 하나님이 또 그에게 일러 가라사대
   4. 내가 너와 내 언약을 세우니 너는 열국의 아비가 될지라
   5. 이제 후로는 네 이름을 아브람이라 하지 아니하고 아브라함이라 하리니 이는 내가 너로 열국의 아비가 되게 함이니라
   6. 내가 너로 심히 번성케 하리니 나라들이 네게로 좇아 일어나며 열왕이 네게로 좇아 나리라
   7. 내가 내 언약을 나와 너와 네 대대 후손의 사이에 세워서 영원한 언약을 삼고 너와 네 후손의 하나님이 되리라
   8. 내가 너와 네 후손에게 너의 우거하는 이 땅 곧 가나안 일경으로 주어 영원한 기업이 되게 하고 나는 그들의 하나님이 되리라
   9. 하나님이 또 아브라함에게 이르시되 그런즉 너는 내 언약을 지키고 네 후손도 대대로 지키라
  10. 너희 중 남자는 다 할례를 받으라 이것이 나와 너희와 너희 후손 사이에 지킬 내 언약이니라
  11. 너희는 양피를 베어라 이것이 나와 너희 사이의 언약의 표징이니라
  12. 대대로 남자는 집에서 난 자나 혹 너희 자손이 아니요 이방 사람에게서 돈으로 산 자를 무론하고 난 지 팔 일 만에 할례를 받을 것이라
  13. 너희 집에서 난 자든지 너희 돈으로 산 자든지 할례를 받아야 하리니 이에 내 언약이 너희 살에 있어 영원한 언약이 되려니와
  14. 할례를 받지 아니한 남자 곧 그 양피를 베지 아니한 자는 백성 중에서 끊어지리니 그가 내 언약을 배반하였음이니라
  15. 하나님이 또 아브라함에게 이르시되 네 아내 사래는 이름을 사래라 하지 말고 그 이름을 사라라 하라
  16. 내가 그에게 복을 주어 그로 네게 아들을 낳아주게 하며 내가 그에게 복을 주어 그로 열국의 어미가 되게 하리니 민족의 열왕이 그에게서 나리라
  17. 아브라함이 엎드리어 웃으며 심중에 이르되 백 세 된 사람이 어찌 자식을 낳을까 사라는 구십 세니 어찌 생산하리요 하고
  18. 아브라함이 이에 하나님께 고하되 이스마엘이나 하나님 앞에 살기를 원하나이다
  19. 하나님이 가라사대 아니라 네 아내 사라가 정녕 네게 아들을 낳으리니 너는 그 이름을 이삭이라 하라 내가 그와 내 언약을 세우리니 그의 후손에게 영원한 언약이 되리라
  20. 이스마엘에게 이르러는 내가 네 말을 들었나니 내가 그에게 복을 주어 생육이 중다하여 그로 크게 번성케 할지라 그가 열두 방백을 낳으리니 내가 그로 큰 나라가 되게 하려니와
  21. 내 언약은 내가 명년 이 기한에 사라가 네게 낳을 이삭과 세우리라
  22. 하나님이 아브라함과 말씀을 마치시고 그를 떠나 올라가셨더라
  23. 이에 아브라함이 하나님이 자기에게 말씀하신 대로 이 날에 그 아들 이스마엘과 집에서 생장한 모든 자와 돈으로 산 모든 자 곧 아브라함의 집 사람 중 모든 남자를 데려다가 그 양피를 베었으니
  24. 아브라함이 그 양피를 벤 때는 구십구 세이었고
  25. 그 아들 이스마엘이 그 양피를 벤 때는 십삼 세이었더라
  26. 당일에 아브라함과 그 아들 이스마엘이 할례를 받았고
  27. 그 집의 모든 남자 곧 집에서 생장한 자와 돈으로 이방 사람에게서 사온 자가 다 그와 함께 할례를 받았더라
_M#]

거의 모든 부모가 아이를 갖게 되면
이름으로 인해 고민도 하고 돈을 쓰기도 한다.
아이의 이름에 그 인생이 달려있는 듯 신중하고 조심스럽게 이름을 짓는다.

우리 역시 많은 이름들을 탈락시키고 가은이의 이름을 지었다.
태 중에서, 그리고 태 밖에서의 삶이 이름처럼 되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태명과 본명을 지어 불렀다.

하나님도 이름의 중요성을 생각하시고
아브람과 사래의 이름을 바꿔주셨다.
이 경우, 우리와는 다르게 이름에 소망이 있는 것이 아니라
반드시 그 이름대로 된다는 것이 차이랄까.

이후 하나님은 몇몇 사람들의 이름을 바꿔주신다.
하나님께서는 이름의 의미와 상관없이 인생을 주관하시지만
하나님의 운행하심을 제대로 이해하지 못하는
어리석은 우리들에게 교훈과 바르게함을 주시려는 듯하다.
또는 약속을 이루시는 분이라는 것을 알려주기 위해서이시거나.

하나님께서 지어주시는 이름은 약속이다.
그 이름을 가지고 있는 사람을 그 이름대로 만드시겠다는 약속의 표징이고
우리에게 그 약속을 주지시키시는 방법이다.

여기에서는 약속의 표징의 다른 모습도 나온다.
구약에서는 대체로 남성 위주의 사회 모습을 보이며,
하나님의 말씀도 남성 위주로 이루어지는데,
이 약속의 모습도 그러하다.

하나님은 증명이나 증거를 필요로 하지 않으신다.
하나님께서 하신 말씀은 반드시 이루어지는 것이며 이미 이루어진 것들이다.
하지만 하나님께서는 사람을 위하여 약속에 표징을 주신다.
할례 또한 하나님께서 약속을 지키시겠다는 굳은 의지의 표현이 아니라
사람으로 하여금 하나님의 선민이라는 것을 잊지 않도록 하는 표징일 뿐이다.

하나님께서는 우리가 하나님으로부터 떠나지 않게 하기 위해
부단히 노력하시고 우리에게 맞춰주고 계신다.
하지만 하나님의 백성이라는 특권을 가지고 있는 우리는
얼마나 하나님께 붙어있으려고 노력하고 있는 것일까.
수많은 약속과 증거만을 믿고서
너무 나태해져있는 것은 아닐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