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thly Archives: 10월 2006

역사를 대체하는 역사

 주일 출근으로 이른 퇴근을 하고 쉬던 어제, 간만의 여유를 즐겨보기 위해 핫초코 한잔을 타고 얼마전부터 구독하기 시작한 신문을 펼쳐보았다. 별다르게 관심을 끄는 기사는 없었는데, 문득 시선을 잡아끄는 한 꼭지가 있었다.

남산식물원 역사 속으로… 서울시, 30년만에 철거
[#M_[본문에 뉴스 보기]|[뉴스 닫기]|

남산식물원 역사속으로…서울시, 30년만에 철거
[세계일보 2006-10-30 09:36]    

지난 30여년간 서울 시민들의 사랑을 받아 온 남산식물원이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진다.

서울시는 시설 노후 및 서울성곽 복원에 따라 이달 초부터 진행 중인 남산 동·식물원 철거 작업의 하나로 30일 오전 10시부터 남산식물원 전면부를 철거한다고 29일 밝혔다.

남산식물원(826평)과 소동물원(112평), 분수대 철거 부지를 포함한 이 일대 2000여평에는 소나무, 느티나무, 생강나무, 철쭉 등 6종, 3000여그루를 심어 녹지와 산책로로 조성한다.

중구 회현동 남산공원 내 남산식물원에는 최근까지 관엽식물관, 다육식물관, 선인장관 등에 617종 6877그루의 식물을 전시하고 있었지만, 지금은 철거를 위해 모두 분양한 상태다.

원래 남산식물원 자리는 일제가 서울성곽을 철거하고 한국인들에게 신사참배를 강요하기 위해 1918년 조선신궁을 축조했던 곳이다.

광복 후 1960년에는 이 자리에 국회의사당을 건립하기 위해 공사를 착공했다가 2년 뒤 전면 백지화하기도 했다.그 뒤 68년 남산식물원 1호관이 건립돼 메디아소철, 야자류 등 베트남전 참전 군인들이 현지에서 보낸 열대식물이 전시됐다.

또 71년에는 재일교포 김용진씨가 12년에 걸쳐 전세계 30개국에서 수집한 208종1만7800여본의 선인장류, 분재, 철쭉류 등을 기증하면서 2∼4호관이 증축됐다.

특히 식물원 2호관 증축 과정에서 지진, 전쟁 등 유사시 신궁의 위패를 보관할 수 있는 대피소 입구가 발견돼 이곳이 조선신궁 터였음이 확인됐다.

결국 남산식물원은 복원될 옛 서울성곽 위치에 있는 데다 남산 경관을 해치는 ‘부적격’ 시설로 분류돼 철거가 결정됐다.

권혁수 시 남산공원관리사업소장은 “남산동·식물원 자리에 녹지를 조성하고 서울성곽을 복원하면 우리 민족 정기를 되살리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신정훈 기자

ⓒ 세계일보&세계닷컴(www.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_M#]
점심시간의 한 때를 즐기기 위해, 사진을 찍기 위해, 데이트를 하기 위해 별 생각없이 올라다녔던 남산의 남산식물원이 이러한 역사적 배경을 가지고 있다는 것을 처음 알았다. 하지만, 알게되자마자 식물원은 “있었던” 이라는 과거시제를 갖는 추억이 되버렸다.

서울 성곽을 복원하여 과거 조선의 기억을 되살리는 것도 좋고, 경관을 보기좋게 가꾸는 것도 좋지만, 나이가 서른도 되지 않은 나에게는 나보다 더 나이를 먹은 남산식물원이라는 존재 자체가 역사이다. 과거의 역사를 되새기기 위해 현재의 역사를 묻어버리는 것이 과연 옳은 일인지 모르겠다.

나이가 더 들고 서울 성곽이 복원되고 녹지가 완성되고, 그리고 우리 아이들이 더 크게 되면, 아마도 아이들의 손을 잡고 남산을 오르며 이렇게 말하지 않을까 싶다.

“예전에 이 공원에 식물원이 있었단다. 집에 사진이 있으니까 보여줄게.” 라고…

여담이지만, 최근 우리나라에서 서울시만큼 모습이 변하는 곳이 또 있을까 싶다. 각종 과거가 복원되고, 각종 미래가 펼쳐지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