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s in Category: 천국의 꿈

[一日一章] 136. 부정탄다

[#M_민수기 19장 [열기]|민수기 19장 [닫기]|1    여호와께서 모세와 아론에게 일러 가라사대
2    여호와의 명하는 법의 율례를 이제 이르노니 이스라엘 자손에게 일러서 온전하여 흠이 없고 아직 멍에 메지 아니한 붉은 암송아지를 네게로 끌어오게 하고
3    너는 그것을 제사장 엘르아살에게 줄 것이요 그는 그것을 진 밖으로 끌어내어서 자기 목전에서 잡게 할 것이며
4    제사장 엘르아살은 손가락에 그 피를 찍고 그 피를 회막 앞을 향하여 일곱 번 뿌리고
5    그 암소를 자기 목전에서 불사르게 하되 그 가죽과 고기와 피와 똥을 불사르게 하고
6    동시에 제사장은 백향목과 우슬초와 홍색실을 취하여 암송아지를 사르는 불 가운데 던질 것이며
7    제사장은 그 옷을 빨고 물로 몸을 씻은 후에 진에 들어갈 것이라 그는 저녁까지 부정하리라
8    송아지를 불사른 자도 그 옷을 물로 빨고 물로 그 몸을 씻을 것이라 그도 저녁까지 부정하리라
9    이에 정한 자가 암송아지의 재를 거두어 진 밖 정한 곳에 둘찌니 이것은 이스라엘 자손 회중을 위하여 간직하였다가 부정을 깨끗케 하는 물을 만드는데 쓸 것이니 곧 속죄제니라
10    암송아지의 재를 거둔 자도 그 옷을 빨 것이며 저녁까지 부정하리라 이는 이스라엘 자손과 그 중에 우거하는 외인에게 영원한 율례니라
11    사람의 시체를 만진 자는 칠 일을 부정하리니
12    그는 제 삼 일과 제 칠 일에 이 잿물로 스스로 정결케 할 것이라 그리하면 정하려니와 제 삼 일과 제 칠 일에 스스로 정결케 아니하면 그냥 부정하니
13    누구든지 죽은 사람의 시체를 만지고 스스로 정결케 아니하는 자는 여호와의 성막을 더럽힘이라 그가 이스라엘에서 끊쳐질 것은 정결케 하는 물을 그에게 뿌리지 아니하므로 깨끗케 되지 못하고 그 부정함이 그저 있음이니라
14    장막에서 사람이 죽을 때의 법은 이러하니 무릇 그 장막에 들어가는 자와 무릇 그 장막에 있는 자가 칠 일 동안 부정할 것이며
15    무릇 뚜껑을 열어 놓고 덮지 아니한 그릇도 부정하니라
16    누구든지 들에서 칼에 죽이운 자나 시체나 사람의 뼈나 무덤을 만졌으면 칠 일 동안 부정하리니
17    그 부정한 자를 위하여 죄를 깨끗하게 하려고 불사른 재를 취하여 흐르는 물과 함께 그릇에 담고
18    정한 자가 우슬초를 취하여 그 물을 찍어서 장막과 그 모든 기구와 거기 있는 사람들에게 뿌리고 또 뼈나 죽임을 당한 자나 시체나 무덤을 만진 자에게 뿌리되
19    그 정한 자가 제 삼 일과 제 칠 일에 그 부정한 자에게 뿌려서 제 칠 일에 그를 정결케 할 것이며 그는 자기 옷을 빨고 물로 몸을 씻을 것이라 저녁이면 정하리라
20    사람이 부정하고도 스스로 정결케 아니하면 여호와의 성소를 더럽힘이니 그러므로 총회 중에서 끊쳐질 것이니라 그는 정결케 하는 물로 뿌리움을 받지 아니하였은즉 부정하니라
21    이는 그들의 영영한 율례니라 정결케 하는 물을 뿌린 자는 그 옷을 빨 것이며 정결케 하는 물을 만지는 자는 저녁까지 부정할 것이며
22    부정한 자가 만진 것은 무엇이든지 부정할 것이며 그것을 만지는 자도 저녁까지 부정하리라
_M#]

예수께서 모든 사람의 죄를 대속하심이 선포되기 전에는 하나님의 백성으로 살아간다는 것은 많은 불편함을 감수한다는 뜻이기도 했다. 이스라엘의 진 중에서 부정함은 용서되지 않고 묵과할 수 없는 중대한 문제였다. 진 가운데 성막에서 하나님이 함께 하시기 때문이다. 그래서 여러가지 많은 사유로 부정하게 되면 반드시 정하게 하는 몇가지 절차를 따라야만 했다. 그렇지 않을 경우 백성에게서 제해지게 된다(아마 이 말은 죽음을 의미할 것이다).
그렇다면 자신이 부정한지는 누가 가르쳐주는 것일까? 위의 말씀에서처럼 어떤 사람이 죽어있는 장막에 공공연히 들어간다던가, 여럿이 동행하는 중에 길에서 시체를 만진다던가 하면 주위에서 너는 부정하다 라고 말해줄 수 있겠지만, 다른 경우에는 아무도 모를만한 상황도 심심찮게 있을 것이다. 내가 부정한지 아무도 모르는데, 7일간 부정을 떨어내는 복잡하고 귀찮은 절차를 하고 싶을까?
부정을 입었을 때 자신을 정결케 하는 것은 자신과 하나님과의 문제이다. 하나님과 멀어지고 단절되는 관계를 다시 회복하느냐 버려지느냐의 문제이지, 하고 싶으면 하고, 누가 알면 하는 문제는 아닌 것이다. 이것은 이러한 율법의 절차와 제사가 없어진 지금도 마찬가지이다. 비록 예수께서 우리의 죄를 대속하셨지만, 여전히 우리에겐 죄를 죄되게 하는 말씀이 남아있고, 죄가 잠시 우리에게 머물수도 있다. 죄에서 자유롭다고 죄를 짓지 않는 것은, 부정하게 되지 않는 것은 아니라는 것이다. 그렇다면 우리 역시 스스로 정결케 하지 않는다면 백성에게서 끊쳐질수도 있지 않을까. 우리가 예수를 주로 시인하고 마음으로 믿었다 할지라도 말이다.
죄에 대해서 우리는 결코 수동적이 되어서는 안된다. 예수께서 대속하셨으니까, 하고 안심하고 죄를 짓고 짓고 또 짓는 것이 아니라, 죄를 짓는 것만큼이나 용서를 구하고 정결케 하는 것도 능동적이 되어야 한다.

정결케 해야하는 이유 중의 또 하나는 나를 위함이 아닌 타인을 위함이다. 말씀에서는 속죄제를 드리는 제사장과 제물을 태운 사람과 재를 긁어모은 사람도 부정하거니와 부정한 사람이 만진 모든 물건이 부정하고, 그 물건을 만진 사람도 부정하다고 했다. 마치 전염병의 보균자처럼 그 사람이 움직이는 모든 곳에서 부정이 퍼져나오는 것이다. 결국 스스로 정결케 하지 않는다면 부지불식간에 많은 사람들이 부정을 옮게될 수 밖에 없다.
처마 밑에서 비를 피하는 사람을 동정하여 재워주고 먹여주었더니 범인 은닉이 되버리거나 공범이 되버리는 경우가 없다고 할 수 없지 않은가. 내 죄의 결과가 반드시 나에게서 끝나리라는 보장은 없는 것이다.
나로 인해 누군가가 피해를 입지 않도록, 그리고 내가 하나님에게서 떨쳐지지 않도록, 백성에게서 끊쳐지지 않도록, 몸가짐을 삼가고 부끄러움이나 귀찮음을 인하여, 헛된 자신감을 인하여 회개하지 않고 랄랄라 하지 않아야 할 것이다.